한양대학교의료원
주요서비스

  • 한양대학교병원

    바로가기 >

  • 한양대학교구리병원

    바로가기 >

  • 류마티스병원

    바로가기 >

  • 국제병원

    바로가기 >

한양의 상징

  • 한양대학교병원 진료예약, 홈페이지 로그인 없이도 한 번에! - '한큐'를 통해 가능해집니다!

  • 한양대학교의료원 의과학연구단장, 최동호 교수

소식 더보기 >
  • 약물개발연구원
  • 난치성 신경계
    세포치료센터
  • 의학연구원
  • 지역의약품안전센터
  • 류마티스임상연구센터
    CRCRA
  •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 발전기금 참여방법
  • 발전기금 온라인약정
  • 발전기금 기부내역조회
  • S

    한양대학교병원

  • G

    한양대학교구리병원

  • R

    류마티스병원

  • I

    국제병원

목록으로 이동

특발성 폐섬유증 환자, 일반인보다 자살율 1.8배 높아

김보근 교수팀, 국제학술지 『미국 호흡기 중환자 치료 의학 저널』 온라인판 게재

 

김보근 교수특발성 폐섬유증(idiopathic pulmonary fibrosis, 이하 IPF) 환자의 자살 위험이 일반인보다 1.8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특발성 폐섬유증으로 입원한 환자에서 자살 위험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한양대학교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김보근, 이현 교수 연구팀은 국제 저명학술지 『미국 호흡기 및 중환자 치료 의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Respiratory and Critical Care Medicine, 인용지수 19.3)』 6월 온라인판에 실린 ‘특발성 폐섬유증 환자의 자살 위험: 전국 코호트 연구(Risk of Suicide in Individuals with Idiopathic Pulmonary Fibrosis: A Nationwide Cohort Study)’라는 논문에서 이같이 밝혀냈다.

 

IPF는 원인 불명의 폐 섬유화가 만성적으로 진행하여 운동 시 호흡곤란과 만성 기침 등으로 저산소증에 의해 입술주변이 파랗게 질리는 청색증이나 만성적인 저산소증에 의해 손가락 끝이 둥글게 되는 곤봉지 등이 동반되는 질환으로 심해지면 만성적인 호흡곤란과 저산소증을 겪게 된다.

 

연구팀은 2009년부터 2021년까지 건강검진을 받은 20세 이상 4,234,415명을 분석해 그 중 IPF로 진단받은 3,205명과 나머지 대조군 2,705,947명 비교 분석했다. 연구 결과 IPF 환자는 대조군보다 자살 위험이 약 1.8배 높았으며, 실제 자살 발생률은 1,000인년(person-year)당 대조군 0.32%보다 약 3배 높은 0.99%로 나타났다.

 

또한, IPF 환자 중에서도 IPF 관련 입원을 경험한 환자가 자살 위험이 가장 높았으며, 우울증, 암, 저소득 등의 요인이 자살 위험을 더욱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와 관련하여 김보근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IPF 환자가 높은 자살 위험을 가지고 있으며, 특히 증상 부담이 크고 동반질환이 있는 경우 위험이 더욱 증가한다는 중요한 사실을 밝혀냈다”며 “향후 IPF 환자의 자살 위험을 줄이기 위해 체계적인 완화 치료와 심리적 지원이 뒷받침 된다면 자살 위험율 감소에 도움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또 "IPF 환자들은 일상적인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치료 옵션이 제한적이기 때문에 높은 절망감을 느낄 수 있다”며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IPF 환자들이 자살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향후 관련 의료진이 이들의 심리적 상태를 보다 면밀히 관찰하고 지원할 수 있는 근거가 되길 바란다”라고 설명했다(끝).

2024.06.28

관련진료과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관련의료진
호흡기알레르기내과 - 김보근
호흡기알레르기내과 - 이현
태그

#특발성 , #폐섬유증 , #자살 , #위험 , #간질성 , #폐질환 , #호흡곤란 , #저산소증 , #우울증 , #암 , #저소득